rss
마루짱의 국내여행 사진블로그

[경주여행] 불국사 겹벚꽃 연인들 위한 봄나들이 명소!

포스팅이 늦은 감이 있지만, 4월 중순에 다녀온 불국사 앞 겹벚꽃 군락지, 저는 벚꽃보다 겹벚꽃을 더 좋아합니다.
겹벚꽃나무에 피우는 겹벚꽃은 벚꽃이라는 명칭이 붙었지만, 벚꽃과는 생김새가 아주 다릅니다.

마치 카네이션이 주렁주렁 달린 느낌의 나무입니다. 멀리서 본다면 매화나 벚꽃과 비슷해보이지만, 
가까이가보면 풍성한 잎과 덩굴같은 가지가 인상적인 꽃입니다. 흰색의 경우에 흰겹벚꽃나무라고 불립니다.
겹벚꽃의 개화시기는 벚꽃보다 한달정도(4월말 만개) 늦습니다. 벚꽃이 다 지고나면 피는 꽃이라고 할까요~ 

전국에 겹벚꽃 군락지는 몇 없는데, 그 중 하나가 경주 불국사 주차장 일대입니다.
겹벚꽃 피는 시기가 오면 이것을 매년 찾습니다. 

올해는 작년보다 더 많은 관광객들이 왔습니다.

이렇게 많을 수가, 경주 불국사 일대는 이제는 매우 잘 알려진 겹벚꽃 명소인가 봅니다.

서너송이가 모이면 마치 부케같이 커다란 꽃송이가 매력적입니다.

마침 운이 좋아 날씨도 화장한 날이네요.

돗자리를 펴놓고 쉴 수 있어~ 마치 소풍가는 기분이 드는 여행입니다.

때마침 아이가 걸을 수 있는 시기에 오게 된게 기쁩니다.

겹벚꽃 군락지 일대의 푸른잔디를 밟을 수 있어서요~

내년에도 또 오자~ 할아버지 할머니도 함께~


겹벚꽃이 이쁜곳은 경주보문단지에도 있습니다.

보문단지는 군락지는 아니지만, 몇그루 있는 겹벚꽃이 굉장히 큽니다.



연인들끼리 앉아서 사진찍기 좋은 곳이네요.

겹벚꽃의 또 다른 군락지로는 대구 월곡역사공원, 부산 중앙공원과 민주공원이 있답니다.

벚꽃보다 더 아름다운 겹벚꽃 축제로 근교 나들이 떠나보는건 어떨까요~!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