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마루짱의 국내여행 사진블로그


 미스터리, 스릴러 | 일본 | 128 분 | 개봉 2009.04.09 감독 니시타니 히로시
출연 후쿠야마 마사하루(천재 물리학자, 유카와), 츠츠미 신이치(수학 천재, 이시가미) 

<줄거리>두 남자의 뜨거운 대결이 시작됐다. 어느 날 형체를 알아볼 수 없는 남자의 시신이 발견된다. 사망자가 ‘토가시 신지’임이 판명되자, 그의 행적을 조사한 ‘우츠미’ 형사는 사건의 강력한 용의자로 전처 ‘야스코’를 지목한다. 하지만 그녀의 완벽한 알리바이에 수사의 한계에 부딪힌 우츠미는 천재 탐정 ‘갈릴레오’라 불리는 물리학자 ‘유카와’ 교수를 찾아가 도움을 요청한다. 사건의 전말을 확인한 유카와는 용의자의 옆집에 사는 남자가 대학시절 유일하게 수학 천재로 인정했던 동창 ‘이시가미’란 사실에 그가 야스코의 뒤에서 알리바이를 조작하고 있음을 직감한다. 그리고 이시가미와 접촉하며 의미심장한 말을 건넨다. “풀 수 없는 문제를 만드는 것과 그 문제를 푸는 것 중 어느 것이 더 어려울까? 단 정답은 반드시 있어.” 서서히 드러나는 천재 수학자의 치밀하고 완벽한 알리바이의 실체. 그리고 그 속에 숨겨진 한 남자의 뜨거운 헌신이 밝혀진다!
 
<감상> 알쏭달쏭한 영화 제목으로 어떤 영화인지 통 알 수가 없었습니다. 물론 줄거리를 읽지 않았죠. 다 보고 나서야 수학자라니, 물리학자라니 이런 이야기를 해놓은게 무슨말인지 알게 되었죠. 이 영화는 미궁의 사건을 해결하는 대결구조의 추리극 영화입니다. 하지만 스릴러와 추리극의 화려한 시나리오에 초점을 맞춘 것보다는 제목과 같이 용의자의 지나친 헌신에 대한 인간적인 감성에 초점이 더 맞추어진 영화입니다. 신선한 소재로 시작한 초반부, 흥미진진한 중반부, 그리고 감동의 쓰나미가 몰려오는 후반부로 구성되어 있죠. 정말 이러한 소재에서 출발했다면 이것은 단순한 쓰릴러로 지나치게 될 영화인데, 끝에 가서는 우리의 마음 한칸을 따뜻하게 해주는 훈훈한 영화임을 알고, 이 영화를 그 두 부분을 다 칭찬할 만한 영화입니다. 개인적으로 별다섯! 이 영화는 일본 영화의 일반적인 형태로, 원작소설이 있고, 이것을 소재로 2007년 일본 TV드라마<갈릴레오>가 만들어졌고,2008년 <용의자 X의 헌신>으로 영화가 만들어졌습니다. 일본 TV드라마를 보신 분 다소 아쉬울 수도 있습니다. TV드라마가 한편의 영화로 나온다면, 기본 캐릭터와 시나리오를 다 알고 보는 격입니다. 그리고 드라마에서는 인물의 캐릭터가 중심이 되고 있기에, 드라마를 본 사람이라면 물리학자와 여자형사가 주인공으로 사건을 해결하는 식의 느낌이지만(갈릴레오의 작은 한편으로 보여지는 느낌) 저처럼 영화로 접한 사람에겐 물리학자와 수학자가 대결구조가 확연히 느껴지며, 완결성 있는 한편의 영화로 느껴집니다.



잘 짜여진 각본, 신선한 소재, 캐릭터 구성, 모두다 합격!

소재 무척 신선합니다. 이 말은 TV드라마 <갈릴레오>가 신선한 소재를 가지고 있다를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 신선한 소재가 되는 주개체는 바로 용의자의 시점이라는 부분입니다. 그런 면에서 이 영화를 단순히 <갈릴레오>의 극장판으로 봐서는 안되고, <용의자 X의 헌신>이라는 한편의 다른 영화로 생각하는 것이 좋을듯합니다.

인물 캐릭터 구성도 참 재밌게 만들어 놓았죠. 대표적인 3명의 인물 나옵니다. 사건을 해결하는 명탐정 역할을 하는 천재 물리학자 유키와, 직감력으로 수사하는 의욕만 넘치는 여자형사 우츠미, (-> 이 두 캐릭터가 드라마 만들기에 참 좋은 캐릭터) 그리고 완전범죄를 꿈꾸는 천재 수학자, 이렇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영화에서는 여자형사의 비중이 다소 적지만, 이 세명의 인물 중심으로 탄탄한 시나리오의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사건의 발달이 되는 수학자(용의자 X = X는 수학자를 가리키는 의미겠죠.)의 시점이 제일 중요합니다. 영화를 보면서 우린 그 용의자 X에 작은 의문을 가지게 되죠. 중반부에는 그가 무서운 느낌이 살짝 들기도 합니다만, 끝까지 보고나서야 우린 그의 인생을 이해하게 되고, 최종적으로 용의자 X의 헌신을 이해하게 됩니다. 이점이 이 영화에서 참 좋은 부분입니다. 짜릿한 추리극를 원한 분이었다면 실망할 수도 있겠지만, 그보다 더 재밌는 반전이 숨어 있는 영화죠.  



수학자 vs 물리학자의 대결구조, 마치 데스노트의 라이토와 L


이 영화에 재미난 부분은 완전범제를 꿈꾸는 용의자면서 천재 수학자 이시가미 , 그것을 해결하는 탐정의 물리학자 유키와, 그들의 대결 구조는 마치 만화 <데스노트>의 라이토와 L과도 같은 흥미로운 대립 구조입니다. 물증만 없을 뿐, 이시가미는 유키와가 갑자기 왜 나타났는지 알 수 있죠. 유키와는 그가 좋아하는 수학 증명 문제를 들고 찾아갔지만, 실은 그의 천재두뇌가 썩지 않았는가 테스트를 한셈, 그리고 천재 물리학자 유키와, 그와의 하루 일과, 그와의 대화, 그의 출석기록부 등으로부터 조합하여 유일하게 완벽한 가설을 세울 수 있는 사람, 그 둘의 보이지 않는 대결이 펼쳐집니다. 그리고 곳곳에 숨어있는 비유적 대사들이 그 흥미를 더해주고 있습니다.

"물리학자는 가설을 세워 증명하지만, 수학자는 머리속에 시뮬레이션을 한다."

이 대사의 부분에서 그들의 역할에 대한 이야기를 해주고 있습니다. 수학자 이시가미는 바로 범죄은닉을 위한 시뮬레이션을 짜는 사람이고, 물리학자 유키와는 가설을 세워 사건의 실마리를 풀어내려는 사람을 비유하고 있죠.
고로 문제를 내는 사람은 수학자 이시가미. 이것을 푸는 물리학자 유키와~ 이 말이죠.

"기하문제인 것처럼 보이나, 알고 보면 함수문제?"

이시가미의 이 말은 천채 물리학자 유키와가 사건의 진상을 알게되는 결정적인 힌트가 됩니다..



밝혀지는 용의자 X의 헌신, 어떤 사연이?

여태 잘 속여온 용의자 X 이시가미가 후반부에 난데없이 자수를 합니다. 그것은 자신이 구성한 시뮬레이션을 완벽하게 마무리하는 단계이기도 하죠. 이 영화를 끝까지 보았다면 용의자 X의 그러한 선택, 헌신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을 겁니다. 앞부분에 캐릭터 설정이 잘 되었다고 이야기했는데, 그것은 바로 용의자 X의 캐릭터에 대한 설정을 말합니다. 수학 천재였지만 약간은 불행할지도 모르는 삶, 평범한 수학 선생님의 삶을 살고 있죠. 그는 수학을 무척 잘하지만, 그를 인정해 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죠. 그는 명석한 머리를 가졌지만, 깊은 내면에는 약간의 어두운 면을 가진 사람임을 알 수 있죠. 사람과 잘 어울리지 못하는 사람이며, 누군가로부터 사랑받지 못한 사람입니다. 삶의 무의미가 아주 폐쇄적인 사람입니다. 그리하여 자살까지 생각하게 되는데, 옆집에 이사온 모녀의 만남으로 새 인생을 가지게 됩니다.

그의 헌신은 그녀에 대한 사랑일까라는 점에서 물론 맞지만 단순히 이성에 대한 사랑이라고 단정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생의 의욕을 느끼게 해주는 유일한 사람에 대한 헌신적인 사랑이라고 보면 더 좋을듯합니다. 물론 그 유일한 사람이 이성이고 더 관심이 갈 수 밖에요. 노숙자를 죽인 것은 당당할까? 그것 때문에 그의 헌신이 아름답지만은 않습니다. 이 영화에서도 그 부분에 대한 안타까움을 물리학자의 통해 언급해두고 있습니다. 그의 사랑은 그녀에 대한 헌신적인 사랑이기도 하지만, 자신의 사랑을 위해 타인을 희생시키는 안타까운 사랑이기도 합니다. 약간의 안타까운 연민도 함께 느껴지는 영화라고 생각되네요. 가엾은 이기적인 인간의 사랑일까요? 그런거요.

한마디로 표현하면, 장르가 스릴러인 것처럼 보이나, 알고 보면 휴먼드라마!

개인적으로 무척 잘 봤습니다. 일본의 멜로 영화(휴먼 드라마)들은 사랑 철학을 강의하는 듯합니다.
정말 다양한 사랑의 범주를 다르고 있죠. 이 영화를 보고 나서 <사랑의 유형지>라는 영화가 떠올랐습니다.
어떤이에게는 불윤 영화로 비춰질 수도 있는 영화지만, 사랑과 욕망, 불윤 이 모든 것은 종이 한장 차이죠.
사랑에 대한 원칙을 깨버리는 영화,  조금은 철학적인 분들에게 추천하는 영화입니다.

2008/02/18 - [영화&도서] - 영화 - 사랑의 유형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루짱 님! 2009.06.27 2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용의자X 어쩌구 저쩌구 적어놓았더니, 구글 광고가 공익광고만 계속 띄는구나;;; 아흑;;

  2. 안지랑 2009.07.10 15: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재밌게 봤습니다. 좋게보면 헌신적인 사랑이지만, 어찌다르게 보면 무서운 집착입니다. 하지만 인간이기에 우린 과잉되거나 부족한 사랑만을 하는거 같습니다.

    • 마루짱 님! 2009.07.10 16: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점에 따라 다른데요. 나쁜 관점에서 바라본다면, 새로운 살인에 대해 모녀에게 속인 것이 가장 나쁜일입니다.
      그것을 모르는 모녀는 용의자에게 커다란 은혜를 입은것이 되버렷고, 그것은 모녀들을 자유롭게 하지 못하는 것이 되버리죠.
      하지만 추리의 재미를 보여주기 위해서 설정된 각본이라고 생각됩니다. 새로운 살인이 없었다면,
      전체적으로 추리를 보는 재미는 매우 약해지죠.전체적으로 휴머니즘을 느끼게 해주는 영화입니다.

  3. 카타리나 2009.08.12 16: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작자인 히가시노 게이고의 책을 제가 워낙 좋아해서...이 영화도 봤다지요. 역시 실망시키지 않는 작가임에는 틀림없었습니다 ^^

이전 1 ··· 675 676 677 678 679 680 681 682 683 ··· 234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