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마루짱의 국내여행 사진블로그

[여수여행] 여수 아쿠아플라넷 아이와 함께 가볼만한 곳

여수 여행을 계획하면서 아쿠아플라넷은 꼭 가봐야할 곳으로 정했습니다.

아쿠아리움은 아이와 함께 가볼만한 코스로 안성맞춤이기 때문이죠.

처음 입장하니 펭귄들이 보입니다.

이건 여수 아쿠아플라넷의 마스코트 벨루가~ 이따가 벨루가 벨루가 생태설명회 들어봐야겠지요~

벨루가 말고도 아프리카 펭귄, 피라냐 생태설명회, 물범 라쿤의 식사시간이 있으니 참고하셔야겠지요.



물범도 위아래로 돌아다닙니다.

이제 아쿠아 포리스트를 가볼 차례입니다.



이것은 말뚝망둥어(Shttles Hoppfish), 옥토넛에 나온 생물이기에 잘 알더군요.

가슴지느러미를 이용해서 갯벌에서 팔딱팔딱 뛰어다니는 물고기죠.


이마가 툭 튀어나와 있는 신기방기 플라워혼(Flowerhorn)

여러고기들을 인위적으로 교잡시켜 탄생시킨 관상어랍니다. 안타깝네요ㅠ

블랙고스트나이프피쉬(Black Ghost Knifefish)

시력이 나빠서 몸 전체에 있는 감각기관으로 약한 전기 생체 신호를 감지해서 곤충을 사냥해요~ 

글라스캣피쉬(Glass catfish)

몸이 투명하여 몸 속의 뼈까지 보이는 물고기입니다.

디스커스(Red Discus)

동굴동굴 귀여운 외모의 디스커스는 화려한 무늬를 자랑하는 담수어의 황제랍니다.

파쿠(인치어) 파쿠는 피라니아의 날카로운 이빨과 달리, 사람과 비슷한 이빨을 가지고 있어요.

그래서 인치어라고 합니다. 이빨이 진짜 사람하고 비슷해요.

붉은 다리 거북

프론토사

큰 이마를 뜻하는 프론토사는 아프리카 탕가니카호수의 고유종이라고 해요.

붉은 바다거북, 정말 아름다운 녀석이예요~



코가 돼지코를 닮아서 붙여진 돼지코거북 

이렇게 신비로운 해파리를 감상할 수 있는 곳도 있었어요.

하지만 인간에게는 아주 해로운 생물들이죠.



숲속처럼 만들어진 아쿠아 포레스트 전시관

이빨을 가진 피라니아(피라냐), 사나운 육식성 물고기입니다.  

웃고 있는 얼굴 표정을 가진 혈앵무, 얼굴을 자세히 보세요. 웃고 있지요.ㅎ





이제 수족관 터널을 들어가 볼까요~


백상어, 가오리~

잠수부 아저씨가 가오리 밥주는 시간이군요~

다시 벨루가 생태설명회를 보기 위해 2층으로 올라왔습니다.

멀리서 잘 안보여요. 그래서 앞에 스크린을 통해서 화면을 보여주면서 설명을 해줍니다.

벨루카는 머리위에 숨구멍이 있어서, 숨을 쉬기 위해 수면으로 나옵니다.

벨루가는 돌고래가 아닌 하얀색 고래입니다. 다 성장한 몸 길이가 4미터가 넘으면 고래라고 하네요.

그리고 이렇게 사람들에게 귀여운 척도 많이합니다.

금강산도 식후경, 푸드코트가 있어서 여기서 점심 식사를 했어요.



돌문어해물짬뽕(13,500) 비주얼 답게 맛있습니다.



돈가스(11,000) 그냥 아이가 무난하게 먹을 거리죠.



기프트샵에서 만난 아쿠아 캔들 체험

기념품하나 만들어 주고자, 체험에 참가했습니다.



요렇게 색돌맹이랑 물고기들을 넣고, 젤 왁스를 넣어주면~ 끝~

근데 캔들인데 왜 심이 없는걸까, 이런걸 젤 캔들이라고 하더군요.

소중한 여수 아쿠아플라넷 방문 기념품 하나 만들어서 집에 모셔놨습니다.

여수 아쿠아플라넷에서 아이와 함께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