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마루짱의 국내여행 사진블로그

[부산여행] 송년맞이! 다대포 일몰 데이트 즐기기


내일이면 이제 2014년의 해가 지나가고, 2015년 새해가 옵니다. 많은 분들이 새해맞이 일출을 떠나는데요~ 송년을 기념하여 마지막 일몰을 보는 것도 새해의 일출만큼 의미있는 일이 아닌가 싶습니다. 일출맞이가 새해에 대한 계획과 다짐의 의미라면, 일몰을 보는 것은 올해의 시간을 돌아보며 반성해보며, 그리고 추억해보는 소중한 시간을 갖는 것을 의미이죠.



그런 의미에서 저는 매년 12월 말이 되면, 일몰을 꼭 보러가야겠다고 생각이 듭니다. 부산의 대표 일몰 명소다대포 해수욕장을 꼽는데요. 그 이유는 다대포의 모래알갱이는 사막과도 같고, 일물에 비춰지는 해변의 실루엣이 일품이기 때문입니다. 또한 겨울철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로도 좋은 곳입니다. 31일날 일몰을 보고 1일날 일출을 보면 좋겠지만~ 많은 인파를 피해 미리 떠나봅니다.


마치 사막같다? 다대포해수욕장은 사막을 연상케 하는 드넓은 백사장과 완만한 수심으로 어린이들이 뛰어놀기 좋은 곳이죠. 영화 '태풍'에서는 강세종이 동료와 함께 해변에서 릭비하는 장면을 촬영하기도 했습니다.


마치 사막과도 같은 풍경이라 하여 사진가들은 다대포 백사장을 '다대 사막'이라 부르기도 한답니다.



노을에 비췬 아름다운 다대포 해수욕장, 마치 몇달전에 본 영화 인터스텔라의 우주계의 어느 행성 같기도 합니다.


여기는 생명체가 살고 있는 곳~! 인터스텔라 포스로 인증샷을 남겨보기도 합니다.


바람이 세차게 불자 사막의 모래알갱이들이 바람에 날립니다. 장노출도 아닌데, 마치 바람을 사진에 담은 것처럼 보입니다.



이제 서서히 해가 지기 시작합니다. 오늘이 마지막 날의 31일은 아니지만 12월말의 일몰은 마치 31일 같은 느낌입니다. 


실루엣 사진이 이쁘게 찍히는 다대포 일몰~이찰나를 놓칠 수는 없죠~ 


폴짝 뛰어보기도 하고~


"내년에는 우리 더 이쁜 사랑해요~" 아암~ 그래야지요.


일몰이 지고나서, 다대포의 해안가 모래는 진득진득하게 차갑게 굳어버린 또 다른 행성의 땅 같습니다.  


다대포 해수욕장 수면이 낮고 잔잔하여, 여름에는 뛰어노는 아이들이 많이 보이지만, 이 시기엔 데이트를 나온 연인들 몇 명, 일몰 사진을 찍으로 온 사진사들 몇 명, 한적한 명소가 되어 버립니다. 


겨울철에는 다대포 낙조음악분수도 하지 않기에 사람들이 붐비는 부산의 남포동 크리스마스 트리축제 거리와는 매우 비교됩니다. 공영주차장에 무료주차가 가능하고, 주차공간이 넉넉한 편입니다. 나중에 지하철역이 생기면 더 복잡한 곳이 되어버릴지는 모르겠습니다. 다대포 해수욕장은 해돋이 명소로도 꼽힙니다. 일출은 여기가 아닌 다대포 선착장이 있는 곳에서 보실 수 있지요~

2015년 첫 일출 시각은 7시26분21초로 대한민국 영토 독도에서 볼 수 있으며, 육지에서는 울산 간절곶이 가장 빨리 해가 뜨며, 오전 7시31분20초에 일출을 볼 수 있다.

2014년 마지막 일몰 시각은 오후 5시40분3초로 전남 신안 가거도에서 볼 수 있으며, <육지에서는 전남 진도의 세방낙조에서 오후 5시35분3초까지 일몰을 볼 수 있다.


해돋이 명소 울산 간절곶에 사람이 참 많겠죠~ 저도 방문해 주신 당신도 올해엔 좋은 일들만 가득찼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